간략한 1인 꽃시위 일지 간략한 1인 꽃시위 일지


 안녕하세요. 지난 1월 20일 부터 이사회가 열렸던 28일까지 네이버 그린팩토리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던 썬,더 호글(다영글)입니다. 시위가 끝나고 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쉽사리 글을 쓸 수 없었던 것은 참 많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네이버에서는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지만, 지키겠다는 약속의 범위가 어디까지일지 확실치 않고, 또 다시 그러한 약속을 믿어야 하는 저희들의 상황은 여전히 불안정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상황과 관계없이, 이렇듯 간략한 일지와 글을 올리는 것은 제가 이번 1인 시위를 통해 느낀 것을 많은 분들께 전달하고자 하는 이유입니다. 


 우선, 이번 시위를 통해 저는 진심으로 사람을 대하는 것이 그렇게 순진하고 바보같은 일이 아니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제가 이번 시위를 나가게 된 이유는 이미 앞선 글([NHN NEXT(넥스트)] 학생이 네이버에게 사회적 약속이란 무엇인지 묻습니다)에 모두 담았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넥스트의 학생으로서 더 이상 할 수 없는 일이 아무 것도 없어서...제발 저희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알리기 위해서...방법이 정말 없어서 그린팩토리 앞에 나섰던 것입니다. 


 저는 비록 혼자 서 있었지만, 친구들과 교수님들의 마음을 함께 가지고 온 것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더 무거운 마음으로 한 시간을 있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피켓을 들고 있는 것만으로는 바쁜 출근길, 더 많은 분들께 저희 상황을 알릴 수가 없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꽃을 나눠드리게 되었고, 꽃시위를 시작하면서 비로소 더 많은 분들께 저희 이야기를 전달하고 소통한다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시위를 제지하시던 분들도, 웃으면서 인사 나눌 수 있게 되었습니다. 눈길 한번 주지 않으시던 분들께도 꽃을 드리면 살포시 미소지으며 사양의 눈인사를 해주셨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라며 인사 드리면 "고맙습니다" 하며 대답해주셨습니다. 그린팩토리 앞에 서 있는 일주일 동안 정말 많은 분들께서 "힘내라" , "응원한다", "추운데 고생많다" 는 등의 말씀을 건네어주셨습니다. 


 미련하고 바보같이 저희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나섰지만, 진심이 전달될 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셨고, 들어주셨습니다. 저는 이번 일을 통해서 진심의 힘을 배웠습니다. 아무리 바보같아도, 진심으로 이야기 하면 그것이 전달되는 사회라는 것을...이번 1인 꽃시위를 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건 웬 사진인가 하시겠지요? 제가 시위를 나갔던 7일 중에 마지막 날이 가장 추웠습니다. 나눠드리던 장미꽃이 한 시간도 채 안돼서 다 얼어붙어 시들해질 만큼 날씨가 추웠습니다. 그래서인지 마지막 날 이렇게 많은 분들께서 "힘내라", "마지막이니 기운내라" , "추운데 고생한다" 하시며 따뜻한 음료들을 건네어 주셨습니다. 보시다시피 너무 많이 주셔서 나중에는 마음만 받겠다며 사양을 하거나, 어렵게 사양해도 손에 쥐어주고 가시는 분이 많이 계셨습니다. 


 이렇게 제 걱정을 해주신 분들만이 저희 문제에 관심을 가져주신게 아니라는 것을 압니다. 많은 분들께서 며칠동안 넥스트 상황에 대해서 더 관심 가져주셨고, 걱정해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고마웠습니다. 기분 좋은 출근길에 제가 큰 소리로 외쳐대는 말들-"안녕하세요 넥스트 학생입니다! 꽃 한 송이 받아가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넥스트 문제에 관심가져주세요! "- 에 불편하셨을 수도 있는데 호의를 가지고 꽃을 받아주시고, 따뜻한 시선으로 저희를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제가 넥스트에 입학할 당시, 학업계획서의 제목은 <고맙습니다> 였습니다. 학업계획서를 쓰는 것만으로도 제 삶의 방향을 다시 한번 정의할 수 있었고, 동시에 제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고맙다는 의미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렇게 넥스트 학생으로서 저희의 이야기를 들어주셔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희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셔서 고맙습니다. 곧 넥스트가 폐지될지 모른다는데도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어 친구들과 교수님들의 마음을 한데 모아쥐고 길에 나섰을 때, 저희의 마음을 잊지 않고 돌아봐주셔서 고맙습니다. 


 NHN NEXT 사태의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물론 네이버 이사회에서 NHN NEXT를 폐지하지 않으며, 사회적 약속을 지키겠다고 다시 한 번 공언했지만, 또 언제 어떤 방향으로 바뀔지 모르는 채 불안해 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 넥스트 학생들의 현실입니다. 많은 교수님들께서 저희를 가르치는 것을 포기하지 않고 남아주실 것 같지만 예전과 같지 않은 불안감과 학습환경에 처해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NHN 넥스트 사태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지속적으로 관심 가져주세요. 많은 관심이 저희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저희들은 예전처럼 프로그래밍과 사람과 사회를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저희들과 이후에 들어올 저희의 후배들이 지속적이고 일관성 있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지, 관심 가져주세요. 저희는 더 노력해서 좋은 인재가 되어 나가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그동안 저희의 목소리를 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y씨 2015.02.03 00:29 신고

    마음속으로 응원하는 사람들 많이 있었을 겁니다. 상황을 알고 있기에 굳이 꽃을 받으러 가지 않았기도 하구요^^ 약속을 지키도록 많은 이들이 지켜볼 겁니다

    • 썬,더 호글 2015.02.03 21:32 신고

      감사합니다...
      꽃을 일부러 받지 않은 분들이 계셨군요..ㅠㅠ(매일 꽃을 조금씩 남겼는데..)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목소리를 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그것밖엔 드릴 말씀이 없네요..ㅠㅠ

  2. 2015.02.18 00:50

    비밀댓글입니다

    • 썬,더 호글 2015.03.03 01:33 신고

      헛, 제가 댓글을 너무 늦게 봤네요;;
      안녕하세요. 아마 오늘 첫 수업을 들으셨겠네요. 소소한 간식은 괜찮습니다. 저도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집단을 위해서 한 일인걸요. ㅎㅎ 대신 송희님께서도 넥스트에서 제가 느꼈던 문화를 꼭 느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덧붙이자면... 3기분들께서 많이 외로우시리라 생각해요. 2기가 입학했을 때도 1,2기가 섞이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넥스트 기존 문화는 넥스트 공간 안에서 마주치는 모든 사람에게 인사하자,라는 게 있었는데 이제는 외부인이 너무 많이 들어오면서 그런 문화조차 사라졌어요...저도 안타깝지만 3기분들이 이제 어떤 방식으로 기존 학생들과 융화되어야 할지 방법이 상상이 안되네요..
      지나가다 혹시라도 뵙게되면 알려주세요. 제가 약한 안면인식장애가 있지만 이름은 잘 안 잊어버리거든요.ㅎㅎ 잘 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