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써봅니다. 많은 분들이 꾸준히 관심을 가져주셨던 넥스트 사태는 1월 28일 네이버 이사회 결과를 받아든 이후, 딱히 확정된 것 없이 미결된 채로 머물러 있습니다. 열명 남짓 뽑았다던 3기 교육은 예정대로 '모듈식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 결과 기존 넥스트의 교육을 기대하고 지원했던 3기  최종합격생 중 일부 학생은 입학을 포기한 경우도 있습니다. 


 네이버 이사회의 선언대로 곧 넥스트의 교육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전문가 위원회]가 구성되어 넥스트 교육방향을 결정해 나갈 예정입니다. 넥스트가 원래 꿈꾸었던 '세상을 변화시키는 일반 사용자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낼 융합형, 현장형 인재' 를 배출하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이는 넥스트 구성원 모두의 간절한 바람이기도 할 것입니다.


 지난 몇달 간, 넥스트 사태에 관한 많은 글들을 이 블로그를 통해서 공식적으로 배포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처음 이 블로그를 개설할 때는, 그날 그날 배운 개발 지식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일지(혹은 일기) 형식으로 글을 올릴 예정이었습니다. 당연히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 블로그가 오픈될 일이 있을거라는 상상도 하지 않았지요. 그러나 넥스트 사건에 관해 글을 쓰려다보니 제가 넥스트 학생이라는 사실이 드러날 필요가 있었고, 페북을 통한 본인 인증(?)과 더불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링크가 공개되어야 한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결과적으로 이 블로그에 올려두었던 "개인적인 내용이 조금이라도 들어있는 글"은 모두 비공개처리하고, 살면서 처음으로 제가 운영하는 블로그를 홍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지금에 이르러, 넥스트 사태가 애매하게 부유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저는 1월 28일 이후로도 언제 어떤 상황이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혀 본연의 임무(?)인 공부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교수님들께 따끔하게 혼이 나보기도 하고, 이리저리 안정감을 찾으려 노력해보았지만, 불안감이 가득한 제 마음 속에는 제가 원래 꿈꾸었던 미래보다는 지금 눈 앞의 상황만이 들어올 뿐입니다. 


 불안감은 제게 상흔이 되어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흉터보다는 남은 제 인생을 위해 해왔던 노력이 더 중요하다는 사실도 다시금 상기하는 중입니다. 이에 구정을 기점으로 제 관심사를 다시 원상복귀해놓을 작정입니다. 넥스트에 또 다시 근본이 흔들릴 만큼 큰 일이 생기지 않는 이상, 저 역시 이 곳에는 학습 내용이나 작은 단위로 올릴 예정입니다. 또한 넥스트 생활 중 재미있는 에피소드 정도는 사진과 함께 이야기 형식으로 올릴 수도 있겠네요.ㅎㅎ


 "얘는 왜 이렇게 선언을 좋아하지;;" 하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 스스로와의 약속은 쉽게 가벼이 여겨 어겨버리기 때문에 가능하면 자신과 하는 약속은 공언을 하려고 하는 편이라 그렇습니다.ㅠㅠㅠ부디 제가 꿈을 꾸며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것을 '그깟 불안감' 때문에 멈추지 않도록, 넥스트 구성원들이 함께 꿈꾸던 넥스트가 되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기아빠 2015.02.18 13:56 신고

    전 이번 사태가 다영글님이 앞에 없었으면 불가능 하다고봤습니다~고맙습니다~

    • 썬,더 호글 2015.02.19 02:40 신고

      아닙니다!;
      저는 사실 시기적으로 적절한 시점에 움직였을 뿐이지, 정말 많은 분들께서 너무나 애닳아하며 시간과 마음을 써주신 결과, 그나마 여기까지 상황이 진전된 것 같습니다.
      2기아빠..아버님께도 감사드립니다..;;;^^ 학교 상황을 전해들으시면서 많이 속상하고 불안하셨을텐데..넥스트의 소중한 구성원인 아버님의 자녀분을 믿고 지켜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넥스트는 분명 언제든 다시 흔들릴 수 있지만, 저희 넥스트 구성원들을 믿어주세요. 고맙습니다.ㅠㅠ

  2. 2015.02.25 01:16

    비밀댓글입니다

    • 썬,더 호글 2015.03.03 01:25 신고

      감사합니다. 댓글 확인이 늦었네요.ㅎ
      시각디자인과에 계시다니, 넥스트에 오셨다면 얼마나 재미있는 협업을 할 수 있었을지 순간 상상했네요. 예전의 넥스트는 정말 재미있는 곳이었거든요.ㅎ
      ㅎㅎ
      이제 저도 realchacha님께 넥스트에 오셔서 함께 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차마 드릴 수가 없게되었네요. 넥스트는 많이 회복되고 있는 듯한 인상을 주지만 여전히 불안정합니다. 앞으로 이 블로그를 통해서 넥스트의 상황이나 사소한 일상들을 자주 올리겠습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경험한 넥스트는 편견이 없고, 상상의 제약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매사에 자발적이었고, 협동과 헌신이 눈 앞에서 벌어지는 곳이었지요. 그러한 문화가 되살아날 때까지 꾸준히 알려드리겠습니다. 그 때가 오면 realchacha님께서도 넥스트를 향한 꿈을 다시 키워주세요. 고맙습니다.^^

  3. 수고하십니다 2015.09.13 23:11 신고

    고3입시생입니다. 한때 넥스트에 입학하는것이 꿈이엿지만 지금 넥스트의 모습을 보니 많이 슬프내요...
    빨리 한때의 꿈이였던 넥스트가 정상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