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시간이 화살 같이 날아 그린팩토리 앞에서 시위를 한지 1년이 되었다. 수백번도 더 외친 이사회 날짜 1월 28일. 그리고 내 페북에도 1년 전 그날! 하면서 사진이 뜨고야 말았다. 1년 전 그 날도, 날씨는 이토록 호되게 추웠더랬다. 


 1월 28일로 시위를 마무리하고, 나도 일상으로 돌아갔다.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것 마냥 나는 애써 평온을 유지하려 했다. 미뤄뒀던 공부도, 프로젝트 계획도 다 해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결과가 이 모양 이 꼴이다. 지금 시간은 새벽 3시 52분. 나는 이불 속에서 주룩주룩 울다가 마침내는 스스로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컴퓨터를 열어들고 앉았다. 나에게는 아무 것도 마무리되지 않았다.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꽃을 나눠줄 생각을 한 점을 칭찬해주었다. 그렇지만 나에게 꽃은 어떠한 상징도 아니었다. 나는 단 한 시간의 1인 시위 끝에 완벽하게 겁에 질렸던 것이다. 도저히 밤에 잠이 오질 않았다. 다음날 그 자리에서 멀뚱히 서서 출근길 네이버 직원들의 감정없는 눈길을 받을 생각을 하니 도저히 잠에 들 수가 없었다. 나에겐 그 분들이 이해진이었고, 윤재승이었다. 응원해주는 분도 묵묵히 제 갈 길을 가는 분도 그 시간 동안 나에게 있어서 만큼은 말 한 마디에 뭐든 바꿀 수 있을 것 같은 결정권자들이었다. 그래서 내 마음이 불편하고 불편해서, 분위기나 풀어보려고 꽃을 사봤을 뿐이었다. 그게 효과가 없었다면 나는 또 다른 방법을 선택했겠지. 아무 생각도 없었다. 그저 나는 겁에 질려서 그것을 숨겨보려고 꽃을 골랐을 뿐이다.


 그 기간 동안 나의 9.5할은 두려움으로 차 있었다. 0.5 할은 희망이었다. 어쩌면, 혹시나 뭔가 바뀔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 친구들은 아무도 함께하지 않았다. 모두 두려웠을 것이다. 이해한다. 그래, 몇몇 친구들은 함께 하겠다는 말도 꺼냈었다. 그렇지만 결국은 혼자였다. 사실 나는 누구에게도 설득하지 않았다. 하지만 내심 설득하지 않아도 함께 할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렇지만 혼자였다.  그 누구를 탓하는 것도 원망하는 것도 아니다. 내가 무서웠기 때문에 이해한다. 우리는 협박당했고, 포기하는 중이었으니까. 모두 각자도생의 길을 찾는 것이 옳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혹자는 나를 비판하고 비난했다. 내가 시위를 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밉보여서 협박 내용 그대로 우리가 모두 IT업계의 블랙리스트에 올라가면 어떻게 하느냐고, 그런 걱정을 알지 않느냐고 말했다.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고, 내가 정치놀음을 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기도 했다. 이제 와서 말하자면, 나는 내 방법이 상황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구성원들이 대응하려고 논의 중 이었던 다양한 방법과 동시에 진행해야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을 뿐이었다. 내가 시위를 하는 모습이 일부에겐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비추어져서, 갈등을 불러일으켰던 것 같지만 나 역시 내 진의가 전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힘들었다. 


 그 즈음에는 모르는 사람들이 내 포스팅을 보고 페북 친구를 요청해오는 경우가 많았다. 모두 수락했다. 홍보가 중요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갑자기 "수상쩍은 넥스트 페북 계정" 이 논란이 되었다. 넥스트 학생들과 친구를 맺고 학생들 페북을 사찰 중이라는 이야기였다. 시의적절하게도 그 계정은 그 소문과 동시에 없어졌다. 폐쇄는 확신을 불러일으켰고 두려움에 가득 차 있던 나에게 모르는 사람은 모두 네이버 인사팀으로 보였다. 이제와서 말이지만 그 때 친구 맺어놓고 막 끊어낸 많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네이버에 취업한 친구들에게 폐가 되진 않을까 걱정했었다. 걱정하면서도 맘 먹은건 안 하는 인간이 못 되어 더 미안했다. 직접 얼굴 볼 때는 차마 말하지를 못해서 내 마음에 계속 빚으로 달아두고 있는 중이다. 앞으로도 얼굴보면 말 못하겠지만...


가족들에게 비밀로 하고 시위를 했는데 다들 아무도 모르는 건지 아니면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는 건지 모르겠다. 우리 부모님은 지극히 보통의 사람들이라, 내가 시위를 하건 꽃을 나눠주건 왜 또 니가 나서서 그걸 해야 하느냐고 거품을 물었을 것이다. 유별난 자식을 둬서 늘 버거워하시는 부모님이 참 안쓰럽다. 


 화가 나고 슬프다. 아직도 그렇다. 1년이 됐는데도 학생들과 교수님이 지쳐 떨어져 나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질질 끌고 있다. 다들 포기하게 만들고 넥스트를 원하는 대로 직업학교로 만들려는 꼴이 우습다. 그래, 큰 돈임을 안다. 내가 언제 억을 만져나 볼까. 기업 논리 앞에는 약속도 사회적 책임도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배웠다. 


 나도 멘탈 붕괴말고 얻은 것이 있다. 믿음이다. 그린팩토리 앞에서 꽃을 들고 있는 동안 많은 도움을 받았고, 내가 먼저 믿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그리고 두려움 앞에서 담담할 수 있는 자세도 얻었다. 나도 두려웠지만 결국 협박은 미수에 그쳤으니 그것으로 충분한 것 아닌가. IT업계 어디에도 갈 수 없게 하겠다던 협박범의 어마어마한 협박은 확실히 공갈이었거나, 네이버 계열에만 먹히는 것 같다. 뭐, IT업계에 네이버가 제일 크긴 하지만. 


오만하게도, 나는 내 판단의 윤리적 적합성에 대한 믿음도 얻게 되었다. 나는 지극히 상식적인 인간이라서, 잘못된 일은 하지 않는다. 이 사건의 전말에서 비상식적인 것은 '약속을 하면 지켜야 한다'는 유치원에서 배우는 윤리의식을 깨뜨린 네이버라는 거대 회사다. 


아, 한참을 울면서 글을 썼더니 감정이 씻겨내려갔다. 누가 미운가 생각해봤더니 아무도 밉지 않고 그저 불쌍한 사람 몇이 떠오른다. 꼴 좋다. 군자되긴 글러먹었다. 


누군가는 나에게 튀고 싶고 나서고 싶어한다고도 많이 말한다. 나도 내가 그렇다고 생각했고. 그런데 좀 생각을 바꿨다. 나는 남들이 하지 못하지만, 옳은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이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 두들겨맞을 만큼 맞았는데도 이 모양이면, 나도 둥글어지긴 글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지라고 쓰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git alias 설정  (0) 2017.02.18
시간이 낫게 해주는 것들  (0) 2017.02.11
나는 아직도 그린팩토리 앞, 그 불그스름한 맨홀 위에 서 있다.  (0) 2016.01.22
12월 22일 일지  (0) 2014.12.22
8월 5일  (0) 2014.08.05
8월 4일  (0) 2014.08.0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